글쓴이 포카안함 조회 2,352 조회 날짜 22-11-04 01:08

아는 사람이 있는데 언제가 전화와서 이런 얘기를 한다.

사람들이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어떤 처지에 있든지 하던대로, 알던대로 서로 만나고 대하면 되지....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그 사람은 그런 사람이다. 내가 힘들 때도 똑같이 대해줬다. 다른 사람, 어려운 친구가 있어도 똑같이 대해줬다.

그런데 지금 그 사람이 사정이 안좋다 보니 다른 친구들이 똑같이 안 대해주는 것 같았다.


세상에 이런 사람이 어디있나?

살다보면 다른 사람이 진심이 아니면 나도 진심이 아니게 되고 의심하고 들어가게 되는 게 수순인데

그게 없는 사람이다. 내가 봤을 때는 그 면에 있어서는 의인이다.

그런데 사람을 좋아하다 보니 술을 좋아하게 되고 이제 술의 기운이 점점 세지는 것 같다.


시편에 바람에 나는 겨와 같다.... 라는 말이 있는데

사람이 아무리 한 면에 있어서 의인이라도 세월에, 약점에 잡혀 중도를 취하지 못하고 치우치게 되며

바람이 불면 무겁게 자리를 지키는게 아니고 쭉정이처럼 바람에 날리는 존재..... 인 것 같다.

이 말을 피할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나? 내가 아는 사람 중에는 아무도 없다.


자식이 이뻐 너무 순수하게만 키워도 세상의 차가움을 모르고

자식에게 세상을 가르치겠다고 악도 알려주어 봤자 그 많은 사람 중에 한 명 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다고 교회 다니고 말씀대로만 살면 무조건 형통하고 잘 살다 가게 해주겠다는 약속도 성경에는 없다.

성경은 하나님을 아는만큼 행동하게 하는 것 같다.

보상이 아니라 일을 시킨다.


그리보면 세상에 지름길이란 없는 것 같다.

다만 마음이 그게 일이 아니라 내 기쁨이다... 생각하는 사람만 있을 뿐........


그게 일이 아니라고?

0
추천
0
비추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문화.연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1493317 毛부리 23012 3 0 2019-02-22 20:23:23
1493883 포카안함 370 0 0 2023-01-15 23:28:19
1493882 포카안함 1006 0 0 2023-01-11 23:44:22
1493881 포카안함 413 0 0 2023-01-10 02:40:02
1493880 포카안함 1497 0 0 2023-01-09 22:36:04
1493879 포카안함 406 0 0 2023-01-09 22:13:30
1493878 포카안함 370 0 0 2023-01-09 21:27:32
1493877 포카안함 552 0 0 2023-01-01 23:47:55
1493876 포카안함 600 0 0 2023-01-01 18:01:23
1493874 포카안함 917 0 0 2023-01-01 09:48:20
1493873 포카안함 1005 0 0 2022-12-27 01:47:43
1493872 포카안함 1027 0 0 2022-12-26 22:45:33
1493868 포카안함 1559 0 0 2022-12-14 14:55:41
1493863 나우주 1607 0 0 2022-12-13 01:19:38
1493861 포카안함 1386 0 0 2022-12-11 05:17:59
1493860 포카안함 1368 0 0 2022-12-10 23:32:41
1493859 포카안함 2026 0 0 2022-11-20 13:48:09
1493858 포카안함 1713 0 0 2022-11-18 23:50:09
1493857 포카안함 1944 0 0 2022-11-18 23:38:55
1493856 포카안함 1848 0 0 2022-11-18 23:02:25

회원로그인

새로고침새로고침 위로위로 아래로아래로 모바일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