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포카안함 조회 3,775 조회 날짜 20-06-29 20:28

어렸을 때는 쪽팔림이란 것을 알아

갑자기 생활패턴을 바꾸거나 노력하는 것이 가능했다.

하지만 지금은 스스로에게 쪽팔림을 내 원동력으로 쓰는게 잘 안된다.

문제는 스스로에게 실망한 세월이 길어,,,,,, 그게 하나의 습관이 되어버린 것 같고,

또 그렇게 쪽팔림을 감내한 루즈한 삶도 하나의 방법이란 걸 알아버린 것 같다.

공부를 열심히 하려고 아침에 알람을 맞춰놔도 일어나는 건 늦은 오후 이다.

그렇게 또 하루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괴감과

하루하루 쌓여진 습관에 지는 나날을 계속 하고 있다.


왜 어릴 때처럼 팍 치고 나가서 습관을 바꾸는게 되지 않을까?

결국은 나에 대한 어느 정도의 포기 일 것이다.

방향이 보이지 않아서일 것이다.


다 버려본다.

하고 싶은 마음 하나만 빼고 다 버려 보자.......

그걸 하면 무얼 얻을 수 있고 어떤 이익이 있는지 그런 생각 다 버려본다.

아침에 규칙적으로 일어난다는 생각 다 버려 본다.

나는 그냥 그게 알고 싶기 때문에 하는 내 자신이 보고 싶다.

그동안의 삶에서 쌓여진 쪽팔림 다 버려본다.

다른 사람들이 쪽팔림에 뭉개진 내 속 알아주는 것도 아니다.

아니, 알리기 싫다. 난 그냥 그게 궁금해서 할 뿐이다.


내가 굶어 죽더라도, 다른 사람의 손가락질을 받아도,,,,,,

난 궁금한 거, 하고싶은 거,,,, 알아가면 된다......

난 그걸 제일 잘한다. 딴 건 할 줄 모른다.


0
추천
0
비추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문화.연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1493317 毛부리 12866 3 0 2019-02-22 20:23:23
1493326 유백아 9788 4 0 2019-02-25 08:06:57
1493320 유백아 9599 2 1 2019-02-23 21:32:58
1493550 포카안함 8889 0 0 2020-05-19 23:27:49
1493525 주렁주렁 8863 1 0 2020-04-15 17:41:34
1493311 사파이어왕자 8748 2 0 2019-02-02 18:55:08
1493549 포카안함 8459 0 0 2020-05-18 05:08:07
1493531 포카안함 8442 0 0 2020-04-24 21:28:54
1493487 포카안함 8349 0 0 2020-01-11 13:30:46
1493528 포카안함 8343 0 0 2020-04-17 02:17:11
1493250
들꽃 댓글6
갈매기71 8128 5 0 2019-01-18 22:07:08
1493403 포카안함 8091 1 0 2019-05-24 19:29:54
1493522 포카안함 7965 0 0 2020-04-09 20:40:05
1493347 포카안함 7930 0 0 2019-03-10 21:24:48
1493441 포카안함 7908 0 0 2019-09-27 16:05:21
1493533 포카안함 7878 0 0 2020-04-27 18:45:29
1493304 사파이어왕자 7854 3 0 2019-02-01 13:05:04
1493445 사파이어왕자 7848 3 0 2019-10-17 22:52:31
1493226
개미 댓글6
갈매기71 7819 2 0 2019-01-15 08:35:54
1493386 파평윤씨 7794 0 2 2019-04-01 19:59:31

회원로그인

새로고침새로고침 위로위로 아래로아래로 모바일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