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공개   필터
글쓴이 포카안함 조회 932 조회 날짜 20-05-19 23:27

내 마음에는 필터가 생겼다.

보고싶은 친구에게 전화를 하려해도 꺼려지는 마음......

온갖 감정이 얽힌 그 친구를 생각하면 이건 보고싶은게 아닐거야 결론내린다.

그리고 전화하지 않는다.....

부모님께 잘해드리고 싶은 마음은 흐려진다......

내 이기적인 생각과 현실적 잔소리를 생각하면 이건 가식일꺼야 결론내린다.

그리고 마음조차 편하게 해드리지 못한다.


살아갈수록 언젠가부터 생긴 필터에 먼지가 끼는지..... 더 많은 것들이 걸러진다.

이 상태로 놔두면 더 이상 내가 내가 아닐 것 같은 생각까지 들만큼 상태가 더욱 나빠진다.


방법은 딱 하나..... 다.

스스로를 보호하고자 끼웠던 필터를 벗어던지는 것 뿐이다.

그러면 나는 아플 것이다.

나를 아프게 하는 원색적 공격이 피부로 느껴질 것이다.


하지만 천천히 죽어가는 나에게, 이제 아픔을 느낄 힘조차 없는 나에게

필요한 건 필터를 벗어던지고

피부로 아픔을 느끼며 사는

반쪽짜리 인생뿐이 없다.

그 상처에 쓰리고 아프겠지만

연고 발라가며 쓰린 아픔을 살아있음이라 생각하며

살 수 밖에 없겠지.......


혹시 그러다 연고가 좋아 다 낫게 되면

친구를, 부모님을 힘껏 안아주었으면 좋겠다.

0
추천
0
비추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문화.연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1493317 毛부리 2192 1 0 2019-02-22 20:23:23
1493556 포카안함 26 0 0 2020-06-02 06:27:55
1493555 포카안함 29 0 0 2020-06-01 18:49:11
1493554 포카안함 42 0 0 2020-05-30 03:08:58
1493553 포카안함 357 0 0 2020-05-25 21:13:50
1493552 포카안함 393 0 0 2020-05-21 23:49:43
1493551 포카안함 1035 0 0 2020-05-20 00:43:33
1493550 포카안함 933 0 0 2020-05-19 23:27:49
1493549 포카안함 1047 0 0 2020-05-18 05:08:07
1493548 포카안함 1051 0 0 2020-05-18 02:06:28
1493545
ㅇㅇ 댓글2
ㅇㅇㅇ 1228 2 0 2020-05-11 02:41:17
1493539
용기 댓글1
포카안함 697 2 0 2020-05-06 23:34:57
1493536 주렁주렁 724 3 0 2020-05-05 17:53:44
1493535
개미와 나 댓글2
주렁주렁 1268 3 0 2020-05-05 17:27:11
1493533 포카안함 1188 0 0 2020-04-27 18:45:29
1493532 포카안함 1213 0 0 2020-04-27 18:00:57
1493531 포카안함 1302 0 0 2020-04-24 21:28:54
1493530 포카안함 1073 0 0 2020-04-20 22:36:19
1493529 포카안함 1183 0 0 2020-04-20 21:44:30
1493528 포카안함 1173 0 0 2020-04-17 02:17:11

회원로그인

새로고침새로고침 위로위로 아래로아래로 모바일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