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공개   어떤 정.....
글쓴이 포카안함 조회 49 조회 날짜 20-02-03 16:02

아버지 친구가 돌아가셨나보다. 아버지는 상가집에 갔다온 후 ' 하나하나 가는구나....' 하신다.

이제 나도 부모님의 죽음을 생각해야 할 때인 것 같다.

부.모.님......

돌아가시면 그냥 3일장 지내고 묘지에 묻고 그렇게 잊혀질 수 있는 것일까?

나는 어떤 속깊은 그리움이 과연 있을까? 부모님에게.....

엄마는 맨날 밥 하고 빨래하고 청소하는 걸 당연히 여기고 나도 당연히 여긴다.

고마움을 별로 느끼지 못한다.

아버지도 나에게 마음 많이 쓰시고......

이번에 직장도 바꾸려고 하는데,,, 나는 그동안 같이 근무한 동료들에게 어떤 정을 가지고 있을까????

머리가 딸리 듯, 가슴도 딸리는 듯 하다......

정을 기억할 머리도, 가슴도 없는 듯 하다.

정말 나를 어떻게 해야 할까?

정말 나를 어떻게 해야 할까?

인생이 무상한 게 아니라 내가 인생을 무상하게 한다.

0
추천
0
비추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문화.연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1493317 毛부리 782 1 0 2019-02-22 20:23:23
1493510 포카안함 13 0 0 2020-02-16 18:31:43
1493509 포카안함 25 0 0 2020-02-14 20:23:39
1493508 포카안함 47 0 0 2020-02-12 01:24:10
1493505 포카안함 46 0 0 2020-02-04 22:59:57
1493504 포카안함 49 0 0 2020-02-04 22:56:45
1493503 포카안함 48 0 0 2020-02-04 22:50:26
1493502 포카안함 50 0 0 2020-02-03 16:02:29
1493501 포카안함 122 0 0 2020-01-27 14:39:04
1493499 포카안함 157 1 0 2020-01-23 11:10:35
1493493 포카안함 163 1 0 2020-01-22 09:42:38
1493490
뒤뚱뒤뚱 댓글3
사파이어왕자 158 3 0 2020-01-19 15:55:51
1493489 사파이어왕자 158 3 0 2020-01-19 15:27:20
1493488 포카안함 89 0 0 2020-01-11 17:47:01
1493487 포카안함 99 0 0 2020-01-11 13:30:46
1493486 포카안함 119 0 0 2020-01-07 20:09:53
1493485 포카안함 116 0 0 2020-01-07 19:54:37
1493484 포카안함 116 0 0 2020-01-07 17:40:19
1493483 포카안함 140 0 0 2020-01-03 21:18:19
1493478 포카안함 129 1 0 2019-12-30 23:08:58

회원로그인

새로고침새로고침 위로위로 아래로아래로 모바일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