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포카안함 조회 738 조회 날짜 20-01-11 13:30

나는 한번 깨지고 그래도 남아있는 나의 장점들을 감사하며 마음이 편해졌다.

이게 끝은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것은 나의 단점, 죄악등을 가벼히 여기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나의 죄악은 남아있지만 다른 장점들이 있으니 괜찮다는 핑계를 스스로에게 대게 한다.

하지만 신은 완전하라 한다.

신은 내가 마음이 편해진 것은 좋으나, 나의 죄악을 가벼히 여기지 말라 한다.

그 말이 맞다는 생각도 든다.

우리는 너무 우리에게 편한대로, 자신의 편만 들며 사는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자기 편을 안 들고 남의 편만 들면 그것도 골때리는 짓이다.

다시 한번 나의 단점을 가슴에 묻는다.

버리는 게 아니라 가슴에 묻어야 한다.

그리고 내가 먼훗날에 아주 마음이 편해지면 캐내어

그것을 거울에 비춰보아야 한다.

이 말은 즉, 나의 단점을 모른채 사는 것이 아니라 일단 유보시킨다는 말이다.


정말로 단순하게 성경이 진리이고, 하나님이 존재해서

나의 죄를 사하고 반성하면 다시 살아갈 힘이 마구 쏫구치면 좋겠지만

그런 경험이 없는 나로써는

자연인으로 살며 성경이나 하나님께도 관심을 끊지 않고 살아야 할 것 같다.

정말 어떤 사람은 단순하게 받아들여 확 변하는 경험을 할까? 긴 세월속에서도?


즉, 나는 앞으로 나의 장점은 무엇이 있나 두루 살펴보며, 죄악된 모습은 겸손히 가슴에 묻고


0
추천
0
비추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문화.연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1493317 毛부리 2646 1 0 2019-02-22 20:23:23
1493565 포카안함 24 0 0 2020-07-11 05:55:42
1493564 포카안함 36 0 0 2020-07-06 21:56:44
1493563 포카안함 36 0 0 2020-07-03 18:15:09
1493562 포카안함 54 0 0 2020-06-29 20:28:15
1493561 포카안함 148 1 0 2020-06-22 23:47:08
1493560 포카안함 121 0 0 2020-06-20 01:32:00
1493559 포카안함 518 0 0 2020-06-08 22:59:35
1493558 포카안함 496 0 0 2020-06-08 22:37:59
1493556 포카안함 577 0 0 2020-06-02 06:27:55
1493555 포카안함 555 0 0 2020-06-01 18:49:11
1493554 포카안함 563 0 0 2020-05-30 03:08:58
1493553 포카안함 875 0 0 2020-05-25 21:13:50
1493552 포카안함 876 0 0 2020-05-21 23:49:43
1493551 포카안함 1513 0 0 2020-05-20 00:43:33
1493550 포카안함 1432 0 0 2020-05-19 23:27:49
1493549 포카안함 1546 0 0 2020-05-18 05:08:07
1493548 포카안함 1552 0 0 2020-05-18 02:06:28
1493545
ㅇㅇ 댓글2
ㅇㅇㅇ 1735 2 0 2020-05-11 02:41:17
1493539
용기 댓글1
포카안함 1201 2 0 2020-05-06 23:34:57

회원로그인

새로고침새로고침 위로위로 아래로아래로 모바일모바일